공인인증서와 암호화폐

이름만들어도 싫어하는 분이 많은 공인인증서, 신기술로 각광받는 암호화폐 둘 사이에 공통점이 있으니 보안을 위해서 개인키-공개키 방식을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공인인증서는 자신이 행위를 했다는 행위를 증명하기 위해서 사용하고 암호화폐는 지갑으로 돈을 전송하기 위해서 상대방의 공개키 만으로 전송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죠. 그러므로 암호화폐 지갑들도 대부분 개인키 사인 기능을 제공하는데 본인 증명을 위해서 사용합니다.

상대방에서 특정한 단어를 주고 사인을 해달라고 해서 그 사람의 공개키(즉 지갑주소)와 사인된 값을 잘 버무리면(?) 해당 단어가 사인되어 있는지 알수 있습니다. 제대로 사인이 되었으면 해당 지갑 주소의 소유자인지 알 수 있는 거죠. 보통은 작은량의 금액을 송금요청해서 확인 하는데 사인을 이용하면 돈 안들이고 본인 확인이 가능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