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와 ICO주체와의 관계

현재의 회계시스템은 가상화폐를 수용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아직 가상화폐를 어떤 형태로 제도권에 포함시킬지 확정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회사가 ICO의 주체가 된다면 회사는 장부상에 없는 가상화폐라는 물건을 가지게 된다. 회사의 모든 자산은 법정화폐 단위로 평가되어 장부상에 기록된다. 그런데 가상화폐의 법정화폐 가치는 공식적인 것이 없다. 가상화폐 거래소 가격이 있지만 회사가 이를 공식 가격으로 하여 일시에 장부에 반영하기 어려운 측면이 많다. 가격의 변동이 심해서 자산가치가 심하게 변동되게 되므로 세금 문제나 기타 다양한 자산 재평가에 따른 문제들을 해결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 것이 좋을까?

가상화폐는 그냥 가상화폐로 사용하는 것이 해결책이다. 즉 회사와 독립된 가상화폐 재단을 만들고 그곳에서 가상화폐를 기여 받는 것이다. 그리고 그 재단은 가상화폐를 법정화폐로 바꾸지 않고 가상화폐 생태계 안에서 가상 화폐를 사용하여 다양한 기술개발이나 서비스 유지등을 할 수 있다. 법정화폐가 필요하면 따로 조달하여야 한다. 가상화폐 생태계를 인정하는 많은 투자자들이 앞으로 생겨날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재단들은 충분히 따로 법정화폐를 투자 받은 것이 가능할 것이다.

즉 가상화폐는 가상화폐 생태계에서 사용되고, 법정화폐는 법정화폐 생태계에서 사용되는 것이다. 이렇게 하더라도 다양한 유통과정중에서 개인들이 법정화폐로 환전하는 경우가 발생하겠지만 재단이나 회사등의 운영주체가 직접적으로 가상화폐를 환전하여 사용하는 경우는 배제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의 가상화폐 가치는 거래소의 시세에 의하여 파악되고 있지만 이것은 매우 불안정한 시스템이다. 지금의 가상화폐 거래소는 실제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것이 아니며 가상화폐를 보관하고 거래소에서 주는 쿠폰을 받아서 거래하는 것 뿐이다. 이러한 시스템이 가상화폐의 가치를 결정할 수는 없다. 가상화폐의 가치는 그 화폐가 유통되는 시스템의 가치이다. 산정하기 어렵지만 장차 그렇게 될 것이 틀림없다.

현재의 가상화폐 거래소가 가상화폐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지 못한다고 판단하는 이유는 조그만한 사고나 소문으로 모든 가상화폐의 가치가 변동된다는 것이다. 예를들어, 거래소가 해킹당했다고 하면 모든 가상화폐의 가치가 폭락한다.

위에서 설명했듯이 가상화폐 거래소는 실제 가상화폐 생태계와 큰 관련이 없는 곳이다. 해킹을 당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경우 시스템 운영상의 문제이지 가상화폐 자체가 헛점이 있는 것이 아니다. 가상화폐에 대한 제대로된 이해도 없이 거래소를 운영하다 보니 생기는 문제일 뿐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따로 다시 이야기 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요약하면 현재로서는 회계적으로 편입이 매우 어려운 가상화폐 시스템을 회사로 끌어들일 것이 아니라 새로운 형태의 재단이든 조직을 만들고 이는 가상화폐에 기반하고 가상화폐로 움직이며 그 생태계를 발전 시키는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회사는 이 조직과 다양한 방법으로 협업할 수가 있을 것이고 가상화폐의 기술을 사용하여 상용화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