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발행과 스마트 컨트랙트

현재 블록체인 최고의 킬러 어플리케이션은 ICO다. 특히 새로운 코인을 설계하지 않고 기존 이더리움 같은 블록체인을 이용하는 경우가 더욱 그러하다. 스마트 컨트랙을 통하여 토큰을 사는 사람에게 어떤 조건을 제시할지 미리 프로그램하고 확정 지을 수 있다.

예를들어 몇년 몇월까지 모인 ETH를 락업 하겠다고 했다면 그렇게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환불이 가능하다면 환불에 관한 코드도 있어야 한다. 그렇게 편리하지는 않지만 MyEtherWallet같은 서비스가 있어서 일반인도 설명을 잘 보면 충분히 스마트컨트랙의 함수를 실행할 수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ICO를 보면 이런 프로그램이 없이 진행된다. 프로그램이 있어도 코드가 공개되지 않아 계약서도 못보고 계약을 하는 꼴이다. 블록체인 생태계를 말하면서 프로그램으로 말하지 않고 블로그와 공지문으로 모든것을 대신한다.

블록체인위에 기록되는 코드는 강력하다. 작성자 조차도 프로그램이 실행되면 미리 정해진 코드 외에는 추가도 불가능하고 수정도 안된다. 오류가 발생해도 그냥 쳐다 보는것 외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그러한 코드를 작성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고통스러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불변성(immutability) 때문에 블록체인이 새로운 기술로 인정 받는 것이 아닌가?

지금까지 모든 문서는 누가 만든 것이든 문제가 발생하면 항상 그 문서의 진위가 큰 논쟁이 된다. 조작 못하는 문서는 없다는 것이 이제까지 정설이 이었다면 블록체인 그 원칙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다. 제대로만 사용된다면 얼마나 많은 소모적인 분쟁을 줄 일 수 있겠는가?

불변성과 투명성을 담보하는 검증된 코드는 확실한 실행을 보장한다. 그러므로 당사자들간에 코드로된 계약의 명확성만 확인하면 실행은 보장된다. 이 보장성은 이제까지의 그 어떤 집행기관 보다도 강력할 수 있다.

이러한 블록체인 최고의 장점을 뽐낼 수 있는 ICO에서 이런 기술이 사용되지 않는 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